블로그 이미지
게임개발노동자! remarkablue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43)
프로필 (1)
게임 (31)
잡담 (1)
그림 (4)
음악 (0)
(0)
나름의 정치 (4)
구블로그 (1)
Total49,438
Today10
Yesterday10

'안철수현상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2012.08.29 안철수현상으로 바라보게 되는 몇가지 불편한 모습들.

요한 곳에 한번도 서 있었던 적이 없었고,

아무 행동이 없는 안철수를 왜 그렇게들 좋아하는 건지...


지금까지 (돈받고) 책한권내놓고, 발언다운 발언한 적 없는데, 

그것을 '신중하다'로 해석해야 하는 것인지?

아니면, '입만 열면 폭탄 터뜨리는 다른 이들에 비해, 싫은 말을 하지 않는 것으로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.'로 해석해야 하는 것인지?


선 출마하지 않을지도 모르니 너무 그렇게 몰아세우지 말라는데,

그렇다면, 대선출마 가능성을 비춘 사람에게 '검증보다 안철수의 고민과 판단이 우선'같은  생각들을 하고 있는 건지?


대선출마를 거두면, 그 결정과 행동은 아무 책임이 없는 온전히 개인의 판단에 대한 존중으로 끝나는 것인지?

기대하는 사람들 심리 뻔히 읽히고, 안철수가 그것을 인지하고 있다는 것도 알고,

서로 알거 다 알면 당연히 상호간에 책임이 생기는 거고, 책임이 생기면 당연히 입장과 행동을 요구하는 거지.


대선 이제 100일 조금 넘게 남은 상황에 "아 글쎄 민주당 경선끝나는 거 보고, 움직이실 것 같으니까 좀 기다려들 보십시다." 같은 한가한 소리를 하고 있는 걸까?

그거 속된 말로 '간보기'라는 것은 이해하고 있는 걸까?


철수는 자신이 대통령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 너무나도 신중하게 간을 보는데,
대선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안철수에게 간 좀 보고 신중해지기 위해 입장과 정책을 내가 요구하지 못할 이유는 또 무엇인가?


어째 다들 '빠'와 '지지자'의 포지션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이리 많은 걸까?

'친히 다스려 주시는 왕'과 '내 입장을 대변해줄 사람'을 착각하는 사람들도 왜 이렇게 많은건가?

또한, '멘토'가 언제부터 '지혜로운 삶을 영위하게 해주는 조력자'에서 '내 판단을 내려놓고 이끌어 주실 지배자를 선택하는 것'으로 탈바꿈하게 되었는가?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Make a Remarkable : remarkablue

티스토리 툴바